NEWS

언론사뉴스

 Home  >  연맹뉴스  >  언론사뉴스

거제고 문경훈 “포철고전 해트트릭, 잊지 못할 추억” [축구저널]
by 운영자 | Date 2019-10-07 11:26:08 hit 68

45dc75169a6d44237384603828a6e826_1570415182_4242.jpg

거제고 공격수 문경훈.

 

3학년 공격수, 전국체전 8강 ‘유종의 미’

 

[축구저널 박재림 기자]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거제고등학교 축구부 3학년 졸업반 선수들의 마지막 전국대회가 끝났다. 제100회 서울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8강으로 마무리를 했다. 이번 대회 2경기 4골로 결정력을 뽐낸 공격수 문경훈(18)도 고교 무대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며 시원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4년 만에 경남 대표로 전국체전 본선 무대를 밟은 거제고는 지난 3일 1회전에서 우승 후보인 경북 대표 포항 스틸러스 18세 이하(U-18) 팀 포항제철고를 4-2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선제골과 결승골 포함 해트트릭을 작렬한 주포 문경훈의 활약이 결정적이었다.

 

전반 31분 역습 찬스를 살려 득점한 문경훈은 1-1로 맞선 후반 21분 권정현의 패스를 받아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었다. 그리고 2분 뒤 상대 수비수 3명을 제치고 때린 슛이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문경훈은 “고등학교 3년 중 가장 잘한 경기였다”며 웃었다.

 

대구 청구중 1학년 때 축구를 시작한 문경훈은 진주중으로 전학을 가서 졸업을 하고 경남FC U-18 진주고로 진학했다. 프로 산하팀에서 출전 기회를 거의 얻지 못한 그는 1학년을 마치고 거제고로 전학을 왔다. ‘올려뛰기’를 하며 경험을 쌓았고 3학년 때는 주전 공격수로 뛰었다. 문경훈은 “거제고에 와서 축구에 눈을 뜬 것 같다”고 했다.

 

 

기사후략

원문링크 : http://www.footballjournal.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092